조엘민박 후기 / CHOEL REVIEW

뉴욕의 숨은 진주, 조엘민박에서의 즐거운 나홀로 여행기

Author
세계를 걷는 라라
Date
2024-02-14 23:50
Views
129
안녕하세요, 여행을 사랑하는 30대 여성, '세계를 걷는 라라'입니다. 뉴욕의 숨은 보물, 조엘민박에서의 나의 이야기를 시작해볼게요.

처음에는 뉴욕에서 혼자 숙소를 찾는다는 게 마치 '미로 속의 미로 찾기'처럼 느껴졌어요. 그러다 발견한 조엘민박! 레인보우 2인 여성 쉐어룸은 마치 제게 손짓하는 것 같았죠. 방에 들어서자마자, 싱글 베드 두 개가 제게 '어서 와, 이곳은 처음이지?'라고 말하는 것 같았어요.

개인 전등과 사물함이 제 개인 공간을 완벽하게 보호해주고, 화장대 겸 책상은 마치 제가 작은 사무실을 가진 것처럼 느끼게 해주었어요. 그리고 방건너편의 큰 옷장! 짐을 풀면서 '이사 올 생각이었나?' 싶을 정도로 넉넉했죠.

하지만, 진정한 사랑은 공용 공간에서 시작됐어요. 2층의 거실과 주방은 '모두를 위한 작은 유토피아'였습니다. 다른 여행자들과 요리를 하고, 이야기를 나누며, 마치 오래된 친구처럼 금방 친해졌죠. '뉴욕에서 친구를 만드는 비법, 바로 여기에 있었네!'라고 생각했어요.

뉴저지에 위치해 있지만, 맨하탄으로 가는 버스가 숙소 바로 앞에서 출발한다는 사실은 '도시 탐험가'로 변신할 수 있는 마법 같았어요.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맨하탄으로의 모험을!'이 제 새로운 모토가 되었죠.

숙소의 청결함은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였어요. '이곳은 청결한가, 아니면 청결의 신이 내린 곳인가?' 싶을 정도로요. 조엘민박의 친절한 주인분들은 제 여행을 더욱 특별하게 만들어주셨고, '뉴욕에 또 온다면, 여기가 나의 집!'이라고 다짐하게 만들었어요.

그렇게, 조엘민박은 제 뉴욕 여행의 숨은 진주가 되었습니다. 누군가에게는 단순한 숙소일지 모르지만, 저에게는 뉴욕에서의 즐거운 추억과 새로운 친구들을 만들 수 있는 곳이었죠.

뉴욕으로의 여행을 계획 중이시라면, 조엘민박의 레인보우 2인 여성 쉐어룸을 꼭 경험해보세요. 누군가의 여행기에서만 읽던 이야기가 아니라, 바로 여러분의 이야기가 될 거예요!

'세계를 걷는 라라'였습니다. 다음 여행에서 만나요!

 
Total 0

Total 42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42
아이들이 좋아하는 조엘민박에서 뉴욕여행
Kimkh | 2024.03.04 | Votes 0 | Views 136
Kimkh 2024.03.04 0 136
41
뉴욕의 숨은 진주, 조엘민박에서의 즐거운 나홀로 여행기
세계를 걷는 라라 | 2024.02.14 | Votes 0 | Views 129
세계를 걷는 라라 2024.02.14 0 129
40
뉴욕여행 조엘민박의 브라운룸에서 시작합니다.
썬그리고문 | 2024.02.09 | Votes 0 | Views 103
썬그리고문 2024.02.09 0 103
39
조엘민박, 만족스러운 여행은 편안하고 따뜻한 숙소를 찾는 것...
소이소이 | 2024.01.16 | Votes 0 | Views 114
소이소이 2024.01.16 0 114
38
뉴욕에서 발견한 나만의 무지개: 조엘민박 레인보우 2인 여성쉐어룸
무지개 발견 | 2024.01.13 | Votes 0 | Views 94
무지개 발견 2024.01.13 0 94
37
뉴욕의 레인보우, 뉴욕 조엘민박에서 찾은 나만의 색깔, 최고의 가성비 레인보우 쉐어룸
혼자여행하는 대학생 | 2024.01.11 | Votes 0 | Views 87
혼자여행하는 대학생 2024.01.11 0 87
36
가족과 함께한 완벽한 뉴욕 여행, 조엘민박 마스터룸에서의 따뜻한 추억
soolee | 2024.01.02 | Votes 0 | Views 100
soolee 2024.01.02 0 100
35
우리에게 잊을 수 없는 추억으로 남은 조엘민박
JamesKKK | 2023.12.29 | Votes 0 | Views 76
JamesKKK 2023.12.29 0 76
34
뉴욕에서 만난 나의 레인보우, 조엘민박에서의 이색적이고 유쾌한 경험
뉴욕방랑자 | 2023.12.19 | Votes 0 | Views 77
뉴욕방랑자 2023.12.19 0 77
33
뉴욕의 따뜻한 보금자리, 조엘민박 브라운룸에서의 행복한 시간들
다정한 다정 | 2023.12.13 | Votes 0 | Views 102
다정한 다정 2023.12.13 0 102
New